Menu Skip

지난전시 > 지난전시

제주도립미술관의 전시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홈 > 전시 > 지난전시 > 지난전시

프린트 인쇄하기

지난전시

총 4건

전시검색

시간 속을 부는 바람|||The Wind Blowing through Time|||岁月流风

시간 속을 부는 바람 2016.04.15(금) - 2016.07.10(일)
기획전시실
우리는 21세기 현대사회를 소통과 공감의 시대라고 한다. 예술영역에서도 이에 부응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경주하고 있으며, 괄목할만한 결실도 차곡차곡 쌓여가고 있다. 또한 예술인이 앞장서 이 시대의 문화..

전시정보
전시명 시간 속을 부는 바람
전시장소 기획전시실
전시기간 2016.04.15(금) - 2016.07.10(일)
참여작가 강요배

전시소개

우리는 21세기 현대사회를 소통과 공감의 시대라고 한다. 예술영역에서도 이에 부응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경주하고 있으며, 괄목할만한 결실도 차곡차곡 쌓여가고 있다. 또한 예술인이 앞장서 이 시대의 문화를 이끌고 있음을 확인하는 일은 어렵지 않다. 한국미술계에서 강요배는 그러한 예술인 중의 하나이다.

강요배(1952~ )는 한국민중미술 1세대 작가로서 80년대 미술그룹 <현실과 발언>의 동인으로 10년 동안 활동했으며, 리얼리즘 회화와 역사 주제화의 새로운 지평을 펼쳐 보였고, 1992년 ‘제주민중항쟁’의 역사 인식을 담은 <동백꽃 지다>전은 제주 4·3을 다시 인식하게 만드는데 기여했으며, 화가로서의 노정에 뚜렷한 방향을 제시해 주었다. 또한 강요배는 자연과 역사를 주제로 ‘인간의 감정서린 풍광’을 그리는 화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화산섬 제주의 자연과 그 자연을 살았던 선조들의 고난한 삶의 역사를 그리는 작가만의 독자적인 화법은 치열한 작가 정신과 작품 세계의 독창성으로 인정받아 2015년 이중섭미술상을 수상하였다.

이번 <한국현대미술작가, 강요배: 시간 속을 부는 바람>전은 강요배작가의 초대기획전이다. 초기 습작시절 작품과 최근 작품들을 한자리에 모아 작가의 삶과 예술정신을 다각도로 조명하고, 한국현대미술의 현 위치와 방향에 대해 살펴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본 전시를 통하여 제주도의 자유롭고 변화무쌍한 풍토와 그 속의 삶을 바라보고 함께한 작가의 깊은 애정이 감상자에게 전달되어, 자연스레 소통하고 공감, 공유하는 자리이길 바란다.

제23회 4·3미술제 '새다림-세계의 공감'

제23회 4·3미술제 '새다림-세계의 공감' 2016.04.02(토) - 2016.04.24(일)
상설전시실
'새다(아래 .)림'은 '새를 쫓는다'는 제주어. 새를 쫓음으로 모든 사악한 것을 떨쳐낸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와 함께 '세계의 공감'은 테러와 모순 등 여러 불행한 일로 신음하고 있는 ..

전시정보
전시명 제23회 4·3미술제 '새다림-세계의 공감'
전시장소 상설전시실
전시기간 2016.04.02(토) - 2016.04.24(일)
참여작가 강문석, 강민석, 강부언, 강요배, 고경화, 고길천, 고남수, 고승욱, 곽영화, 김규표, 김성란, 김수범, 김영화, 김영훈, 김희상, 무늬만커뮤니티(김월식), 믹스라이스(양철모, 조지은), 박경훈, 박영균, 박재윤, 박진희, 서성봉, 양경식, 양동규, 양미경, 여상희, 오상열, 오석훈, 오현림, 옥정호, 이경재, 이명복, 이샛별, 이성은, 이소현·최정우, 이승수, 이종후, 임춘배, 정용성, 조기섭, 조습, 현경화, 홍덕표

전시소개

'새다(아래 .)림'은 '새를 쫓는다'는 제주어. 새를 쫓음으로 모든 사악한 것을 떨쳐낸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와 함께 '세계의 공감'은 테러와 모순 등 여러 불행한 일로 신음하고 있는 전 인류적 아픔에 대한 공감과 동질의 표현으로 예술을 통해 이러한 공감이 널리 확산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고 있다. 제주도내·외 43명의 작가가 참여, 회화, 조각, 사진, 영상, 설치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로 4·3을 표현한다.

문의 : 064)758-0331

사람과 사람 사이|||Between People and People |||人与人之间

사람과 사람 사이 2016.02.16(화) - 2016.03.27(일)
상설전시실
도립미술관 및 현대미술관 소장품 기획전 도립미술관과 현대미술관의 소장품 중 '인물'을 중심으로 한 작품을 선보인다. 오늘날 현대회화 속 인물화는 표현방식, 화면구성 등 새롭고 다양한 특성을 보..

전시정보
전시명 사람과 사람 사이
전시장소 상설전시실
전시기간 2016.02.16(화) - 2016.03.27(일)
참여작가 소장품전

전시소개

도립미술관 및 현대미술관 소장품 기획전

도립미술관과 현대미술관의 소장품 중 '인물'을 중심으로 한 작품을 선보인다. 오늘날 현대회화 속 인물화는 표현방식, 화면구성 등 새롭고 다양한 특성을 보여준다. 현대사회의 다양성, 복잡성, 인간 내면의 감정 등이 다각적으로 분석되면서 복합적인 방식으로 작품에 나타나고 있다. 예술가의 눈에 비춰진 우리의 삶은 우리 자신을 통해 드러난 것보다 훨씬 더 실제적이고 감각적이다. 예술가들의 작품에서 때로는 혼란과 두려움을 느끼기도 하지만 우리는 작품 안에서 희망을 발견하기도 한다. 예술작품을 통해 스스로가 처해 있는 상황들을 자각하고 새로운 것에 대한 의지를 심어주는 것이다. ‘사람과 사람 사이’전은 인간에 대한 다양한 시선과 인식을 보여주는 작품을 통해 모두가 공감하고 우리 삶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지고자 한다.

강주현-피부-옷-여성

강주현-피부-옷-여성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 강주현-피부-옷-여성
  • 고영우-너의-어두움
  • 김옥선-리치(Rich-the-naturalist)
  • 변윤희-그냥-들어가기-아쉬워서
  • 송미란-The-wound-in-marriage
  • 안진희-장마
  • 이승현-명화-바이러스-007
  • 인준-Crying
  • 신흥우_백인백색

닫기

리액션프로젝트 Vol.1 AROUND

리액션프로젝트 Vol.1 AROUND 2016.01.19(화) - 2016.04.17(일)
시민갤러리
시민갤러리 리액션 프로젝트는 조각 설치 영상 디자인 등 다양한 장르를 통해 현대미술의 다양성과 동시대성을 살필 수 있는 전시와 관객 참여 프로그램을 함께 구성한 프로젝트이다. 그 첫 번째로 소개되는 ..

전시정보
전시명 리액션프로젝트 Vol.1 AROUND
전시장소 시민갤러리
전시기간 2016.01.19(화) - 2016.04.17(일)
참여작가 김명범

전시소개

시민갤러리 리액션 프로젝트는 조각 설치 영상 디자인 등 다양한 장르를 통해 현대미술의 다양성과 동시대성을 살필 수 있는 전시와 관객 참여 프로그램을 함께 구성한 프로젝트이다.

그 첫 번째로 소개되는 작가 김명범은 일상의 평범한 사물을 새로운 맥락에 위치시켜 그 의미를 확장하는 작업을 전개해왔다. 그가 보여주는 조각의 형태는 붉은 풍선 더미와 뿌리를 내보이는 죽은 나무, 뻣뻣하게 꼬여 있는 지팡이 막대사탕과 풀려 있는 하얀 밧줄의 조합처럼 이질적인 사물끼리 결합되거나 기존의 것이 다른 사물로 대체된 형식을 취한다.

각기 다른 사물들은 하나의 오브제 안에서 색채, 크기, 재질감 등이 묘한 조화와 균형을 이루며 형태를 유지하거나 기능이 가능하도록 서로 팽팽히 결합되어 있다. 특별한 연관관계가 없는 것들끼리 만났을 때 새롭고 낯선 장면으로 전개되는 그의 작품은 예술가로서 살아가는 고민, 일상의 경험들에서 가졌던 생각들을 담고 있다.

전시 제목 'AROUND'가 의미하듯 이번 전시는 작가의 개인적인 경험과 주변 관찰에서 비롯된 지극히 사적인 이야기이지만, 사물에 담긴 작가의 이야기를 유추하다보면 그와 별개로 나의 이야기를 찾을 수 있는 흥미로운 지점이 있다. 본 전시를 통해 우리 주변에 존재하는 사물을 단지 물질로서가 아니라 심미적이고 사유적 대상으로 변환하여 우리 주변 일상을 새롭게 환기해보는 경험을 갖길 바란다.

처음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