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Skip

지난전시 > 지난전시

제주도립미술관의 전시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홈 > 전시 > 지난전시 > 지난전시

프린트 인쇄하기

지난전시

총 4건

전시검색

신소장품 2014-2016

신소장품 2014-2016 2017.02.21(화) - 2017.03.26(일)
상설전시실
<신소장품 2014-2016>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미술관에서 수집한 작품을 도민에게 공개하고 앞으로의 수집정책과 다양한 방향을 점검하는 자리이다. 최근 제주도립미술관은 제주 근.현대미술사를 구축..

전시정보
전시명 신소장품 2014-2016
전시장소 상설전시실
전시기간 2017.02.21(화) - 2017.03.26(일)
참여작가

전시소개

<신소장품 2014-2016>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미술관에서 수집한 작품을 도민에게 공개하고 앞으로의 수집정책과 다양한 방향을 점검하는 자리이다.

최근 제주도립미술관은 제주 근.현대미술사를 구축하는데 중점을 두고 제주지역의 작고작가를 우선적으로 수집하고 있다. 제주서양미술의 선구자 김인지(1907~1967)의 작품 <애(涯)>를 비롯하여 제주를 대표하는 작가 변시지(1926~2013), 최근 작고한 김영철(1948~2015)의 작품은 미술사적으로 의미가 깊다. 또한 4.3의 아픔을 간직한 강요배의 작품 등은 제주의 정체성과 밀접하게 연관맺고 있다. 재일교포이자 컬렉터인 하정웅 선생(56점 기증)과 故김인지 작가의 유족 김석준 선생(1점 기증)의 작품기증은 공공의 자산으로서 미술작품의 역할과 기부문화를 확산시키는 좋은 본보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물때, 해녀의 시간|||Moontides for Jeju Haenyeo|||潮汐,海女时间

물때, 해녀의 시간 2017.02.15(수) - 2017.03.22(수)
기획전시실
테왁 하나만을 들고 맨몸으로 거친 파도에 뛰어들어 해산물을 채취하는 제주 해녀는 과거부터 외지인의 이목을 끌고 경이로움을 자아냈으며, 제주도의 상징적 존재였다. 때론 생명을 걸어야 하는 물질작업에서 동..

전시정보
전시명 물때, 해녀의 시간
전시장소 기획전시실
전시기간 2017.02.15(수) - 2017.03.22(수)
참여작가 릴릴(강소영), 김순임, 미카일 카리키스, 변시지, 서재철, 손일삼, 양미경, 이가희, 이성은, 이종구, 이지유, 이진아, 최석운, 이지현

전시소개

테왁 하나만을 들고 맨몸으로 거친 파도에 뛰어들어 해산물을 채취하는 제주 해녀는 과거부터 외지인의 이목을 끌고 경이로움을 자아냈으며, 제주도의 상징적 존재였다. 때론 생명을 걸어야 하는 물질작업에서 동료 해녀는 물속에서 닥칠 위험의 상호 예방자이자 물질경험과 지식의 전달자였다. 이렇듯 제주 해녀 문화는 해녀공동체를 중심으로 세대간에 전승되어 왔다.


달과 바람이 정해 주는 ‘물때, 해녀의 시간’에 따라 형성돤 해녀 공동체는 자연의 이치를 깨달아 자연을 거스르지 않는 지혜와 실천에서 비롯된 것이다. <물때, 해녀의 시간 Moontides for Jeju Haeneyo>은 제주 해녀들의 오랜 역사적 과정에서 구성해 온 일상적 삶, 문화 그리고 그들의 해녀 공동체의 의미와 가치를 조명하고자 기획되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제주 해녀의 존재와 그 가치의 지속가능성을 생각해보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닫기

다 빈치 노트의 비밀을 풀다 5

다 빈치 노트의 비밀을 풀다 5 2016.12.11(일) - 2017.02.12(일)
상설전시실
지난 3월부터 11월까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한‘어린이 미술학교’일요일 강의에 참여한 학생들의 작품전으로, 르네상스 시대의 천재화가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남긴 코덱스(노트)의 기록 중 상상..

전시정보
전시명 다 빈치 노트의 비밀을 풀다 5
전시장소 상설전시실
전시기간 2016.12.11(일) - 2017.02.12(일)
참여작가 2016 어린이 미술학교 일요일 강의 참여학생 143명

전시소개

지난 3월부터 11월까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한‘어린이 미술학교’일요일 강의에 참여한 학생들의 작품전으로, 르네상스 시대의 천재화가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남긴 코덱스(노트)의 기록 중 상상동물, 게임세상, 인체, 자연, 기계 총 5가지 주제 아래 완성된 어린이들의 기발하고 재미있는 생각들을 만날 수 있는 전시이다.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닫기

숨쉬는 빛|||Breathing Light|||会呼吸的光

숨쉬는 빛 2016.12.03(토) - 2017.02.19(일)
시민갤러리
기획의도 시각예술의 다양한 분야를 상호교차적으로 재구성하여 관람객에게 보다 확장된 감각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숨쉬는 빛』전은 예술, 디자인, 테크놀로지 등 장르 간의 경계를 허물며 활동해 온 김..

전시정보
전시명 숨쉬는 빛
전시장소 시민갤러리
전시기간 2016.12.03(토) - 2017.02.19(일)
참여작가 김치앤칩스(Kimchi and Chips)

전시소개

기획의도

시각예술의 다양한 분야를 상호교차적으로 재구성하여 관람객에게 보다 확장된 감각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숨쉬는 빛』전은 예술, 디자인, 테크놀로지 등 장르 간의 경계를 허물며 활동해 온 김치앤칩스의 장소특정적 설치작업을 선보인다. 예술과 기술로 직조되는 김치앤칩스의 작품은 물질과 비물질, 실재와 가상이라는 두 대척점에서 아슬아슬한 밸런스를 만든다. 그들은 특정한 재료가 가지고 있는 언어적 관념과, 물리적 성질을 기술과 결합하며 파괴하기도 하고 새롭게 변형하기도 한다. 프로그래밍으로 생성되어 프로젝터를 통해 발산되는 디지털 빛은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안료이며, 이러한 안료는 일상의 모든 재료 위에 정교히 뿌려지며 그림을 그려낸다.

『숨쉬는 빛』전은 빛을 미술의 재료로 삼아 기하학적 형태와 공간적인 환영을 구현하는 전시이다. 이번 전시의 빛은 강력한 물질이며 관람객이 공간에 충만한 빛의 존재를 실제로 느끼고 경험할 수 있는 상황을 연출하려고 한다.
빛과 공간의 연출을 통해 관람객이 전시공간을 다각도로 해석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하여 그것의 일부가 되는 관계와 교감의 상호작용은 새로운 경험이 될 것이다.


작가소개

김치앤칩스 kimchi and chips는 2009년 손미미(한국)와 엘리엇 우즈(영국)에
의해 결성된 아트 스튜디오이다. 서울과 런던을 거점으로 전세계를 무대로 하여 활발한 창작 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치앤칩스는 자연과 인간, 디지털 네트워크간의 인터랙션 그리고 물질(material)과 반물질(semi-material)의 혼성과 전이실험 과정에서 발생하는 오류와 흔적들을 이용하여 새로운 방식의 환영적 드로잉을 창조하는 감각적인 예술세계를 선보이고 있다.

김치앤칩스는 디지털 컬처 마인드의 확장이라는 시대정신을 아우르며 디자인과 아트, 테크놀로지 사이에 존재하는 경계를 희석하고 새로운 놀이 방식의 실험적인 작업을 시도하며 장르와 배경을 뛰어 넘는 다양한 사람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추구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현재 라는 보다 실험적인 콘셉트의 지속적 리서치와 작업이 진행중이기도 하다.


작품설명

2011년 발표한 Lit Tree(리트트리) 는 살아있는 나무와 디지털 빛의 대화와 호흡을 다룬 작품이다. 3D 스캐닝 기술은 나무의 유기적 형태를 정교히 읽어낸 후, 가지나 이파리 위로 디지털 빛을 이용하여 양분을 채우듯 채색을 한다. 오랜 시간 인공조명에 길들여진 나무는 랜덤하게 뿌려주는 디지털 빛에 의해 형태가 변형되기도 풍성해지기도 하는 자생력을 보이기 시작하고, 이와함께 기술은 다시 조금씩 변형하는 나무를 스캐닝하여 그 위에 오차없이 양분의 빛으로 그림을 그린다. 작가는 기술과 자연의 조용한 소통을 그리고자 했다. 오색을 뿜어내며 시각적 착란에 빠질듯한 디지털 빛들을 소담히 모아 나무를 키우는 빛으로 사용하고자 했다.  공유한 시공간 안에서 나무와 디지털 빛은 함께 호흡하며 유기적으로 형태를 바꾼다. 나무는 어제와 똑같지 않으며, 기술은 수동적 태도로 나무와 함께 살아간다.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닫기

처음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