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Skip

지난전시 > 지난전시

제주도립미술관의 전시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홈 > 전시 > 지난전시 > 지난전시

프린트 인쇄하기

지난전시

총 4건

전시검색

과학과 함께하는 미술여행

과학과 함께하는 미술여행 2010.03.06(토) - 2010.05.30(일)
시민갤러리
“과학과 함께 떠나는 미술여행” 과학놀이터展 우리 어린이들에 과학은 어떤 의미일까요? 로켓을 타고 우주를 날아가고 인터넷을 통해 세상의 모든 친구들을 화상을 통해 만나고 또 태양과 달의 움..

전시정보
전시명 과학과 함께하는 미술여행
전시장소 시민갤러리
전시기간 2010.03.06(토) - 2010.05.30(일)
참여작가

전시소개

“과학과 함께 떠나는 미술여행”
과학놀이터展

우리 어린이들에 과학은 어떤 의미일까요? 로켓을 타고 우주를 날아가고 인터넷을 통해 세상의 모든 친구들을 화상을 통해 만나고 또 태양과 달의 움직임의 원리를 이해하고 배우는 것이 과학이라 생각합니다. 이러한 내용을 색다른 방법으로 즐기고 배우는 것이 있답니다. 
그것도 미술을 통해서... 바로 이곳 “과학놀이터”가 과학과 미술이 만난 곳입니다.
미술작품 속에는 작가들이 즐기고 생각한 내용들이 들어 있습니다. 그림자의 색은 검다!라는 생각을 칼라로 바꾸는가 하면, 수동적으로 주어진 공간을 우리가 마음대로 바꾸어 볼 수도 있으며, 특히 빛을 혼합할 수도 있는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과학놀이터전을 통해 여러분은 과학과 미술은 어려운 것이 아닌 즐기면서 배우는 친한 친구라는 사실을 알게 될 것입니다.

  • 전시개요
    • 전 시 명 : 과학과 함께 떠나는 미술여행 (과학놀이터전)
    • 전시담당 : 학예사 김성수
    • 전시기간 : 2010.03.06.(토) ~ 2010.5.30.(일)
    • 전시장소 : 시민갤러리
  • 전시참여작가
    • 첫 번째 섹션 : 눈으로 보는 과학 - 임정은,조병왕,이중근,진시영,송운창,변재언
    • 두 번째 섹션 : 반응하는 과학 - 이장원, 최문석, 김태은, 강슬기, 김동호


임정은『사각형의 변주0103』의 이미지


변재언의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경계+전사”의 이미지

다빈치의 꿈 : Art & Techne

다빈치의 꿈 : Art & Techne 2009.10.31(토) - 2010.01.31(일)
기획전시실
다빈치의 꿈 : 아트 & 테크네 예술과 과학은 불가분의 관계를 맺으며 인간의 역사를 통해 끊임없이 상호작용해 왔다. 유화의 등장, 유클리드의 원리에 따른 선원근법의 확립, 사진술과 튜브..

전시정보
전시명 다빈치의 꿈 : Art & Techne
전시장소 기획전시실
전시기간 2009.10.31(토) - 2010.01.31(일)
참여작가

전시소개

  • 다빈치의 꿈 : 아트 & 테크네
    예술과 과학은 불가분의 관계를 맺으며 인간의 역사를 통해 끊임없이 상호작용해 왔다. 유화의 등장, 유클리드의 원리에 따른 선원근법의 확립, 사진술과 튜브물감 등 미술사의 특정시기에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온 새로운 도구나 매재의 발견, 발명은 과학기술의 영향으로 빚어진 것이다. 이렇듯 예술의 창작과정에서 과학과 그 적용은 예술 창조의 본질적 요소로 작용하여 예술발전에 큰 변화를 가져온 것이 사실이다.

     손정은 사랑2009
    손정은 사랑 2009 / 유리,텍스트 / 165*400*600


    고대 그리스 ․ 로마의 ‘art’의 어원인 ‘테크네(techne)'의 개념은 이러한 미술과 과학의 상호연관성을 함축적으로 보여준다. 테크네는 예술이라고 부르는 활동 외에도 기술, 과학, 혹은 학문이라고 번역되는 ’사이언스(science)'의 개념까지 포함한다.
    예술과 기술의 통합을 의미하는 고대 그리스의 테크네의 개념은 예술과 과학의 전통적 경계가 무너지고 있는 20세기 후반 디지털 혁명의 시대를 맞아 디지털 기술이라는 프리즘을 통해 새롭게 조망되고 있다. 현재 테크놀로지 혁명의 세기에 맞물려 있는 미술은 미술영역의 바깥의 발명에서 영향을 받아 한때 과학자의 영역이라 여겨지던 테크놀로지 분야로 시야를 넓혀가고 있다. 

    맨체스터 마운트드 폴리스 작품
    권오상 Limbo garden2007/ C-print, mixed media


    이번 전시 <다빈치의 꿈 : Art & Techne>는 학(學), 예(藝), 술(術)의 통합을 지향한 고대 그리스의 테크네의 개념에서 모티브를 얻어 디지털 테크놀로지의 세례를 받은 동시대 한국현대미술작가들의 작품에 존재하는 미술과 과학기술의 상호작용이 어떤 형태로 진행되고 있는지를 살펴보는 전시이다. 아울러 독립적이고 창조적인 작가 16팀의 평면, 입체, 미디어 아트 작품 23점을 통해 우리가 미처 인식하지 못했던 새로운 사실의 재현 및 표현가능성 그리고 과학기술과 예술의 소통사이에 존재하는 공통의 언어를 찾아보고 기존 예술의 경계를 뛰어넘어 새로운 창조를 이끌어내는 전인적 사고를 지향한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꿈을 현재의 시공간 안에서 구현해내는 자리가 될 것이다.  

     숲달 
      한계륜 숲달 2005/ 컴퓨터, 모니터, 비디오설치 

                   
  • 전시내용
    • 이번 전시는 동시대 한국현대 미술작가 중 과학기술의 매체적 특성, 세계관, 표현가능성을 표현하는 작가들로 구성
    • 예술적 상상력, 과학적 창의성으로 대변되는 미술과 과학의 접점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경향을 표현한 작품 총 23점을 전시
       
  • 전시작가
    • 평면 : 홍성도, 김준, 배준성, 이명호
    • 입체 : 권오상, 김주현,김태곤, 손정은, 윤영석, 이한수
    • 미디어 : 김종구, 양민하, 변지훈, 한계륜, mioon, 이이남

움직이는 풍경 Mobile Landscape 2009. 김종구

움직이는 풍경 Mobile Landscape 2009. 김종구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 움직이는 풍경 Mobile Landscape 2009. 김종구
  • 남쪽바람 The Wind from of South 2009. 양민하
  • The Costume of Painter - Museum R, Legs 2009. 배준성
  • The Costume of Painter Phantom of Museum R, Legs With C.Lacroix pool hn 2009.배준성
  • Tourist 2008 . 홍성도
  • 정신병 Psychosis 2008 고원, 변지훈
  • 생명의 그물 The Web of Life 2006. 김주현
  • cradle song-ferragamo 2009. 김준
  • cradle song-vivienne westwood 2009. 김준
  • 숲-달 Forest - Moon 2005. 한계륜
  • 세한도 Sehando 2008. 이이남
  • 관객의 방 Aside of Audience 2008 mioon
  • Tree #1 2006. 이명호
  • Tree #2 2006. 이명호
  • 사랑 Love 2009. 손정은
  • 불타버린 교실 II  Burnt Classroom Ⅱ 2007. 김태곤
  • 팬시 니르바나 Fancy Nirvana 2009. 이한수
  • 모멘텀 momentum 2007. 윤영석
  • Manchester Mounted Police 2008. 권오상
  • Scratch 2007-2008. 권오상
  • Limbo garden 2007. 권오상

닫기

오감으로 즐기는 이야기 : 그림책 원화전

오감으로 즐기는 이야기 : 그림책 원화전 2009.10.20(화) - 2010.02.28(일)
시민갤러리
오감으로 즐기는 이야기 시민갤러리는 제1차 전시에 이어 제2차 전시에도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전시로 꾸몄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어린이미술관..

전시정보
전시명 오감으로 즐기는 이야기 : 그림책 원화전
전시장소 시민갤러리
전시기간 2009.10.20(화) - 2010.02.28(일)
참여작가

전시소개

  • 오감으로 즐기는 이야기
    시민갤러리는 제1차 전시에 이어 제2차 전시에도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전시로 꾸몄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어린이미술관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우리의 옛 이야기인 설화의 내용을 그림책원화작가의 다양한 상상력과 미술기법을 접목하여 새롭게 재구성한 원화작품들로 구성했습니다. 이번 미술전시는 회화 등 보는 전시에서 느끼고, 체험하는 보다 입체적인 느낌이 들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목판화 체험, 전통극의 동영상 상영 등 다채로운 내용을 만날 수 있습니다.

     
    <방귀쟁이 며느리중의 한장면>
     
  • 전시개요
    • 전 시 명 : 오감으로 즐기는 이야기(그림책 원화전)
    • 전시담당 : 학예사 김성수
    • 전시기간 : 2009.10.20.(화) ~ 2010.2.28.(일)
    • 전시장소 : 시민갤러리 및 강당
       
       
  • 전시작가
    • 첫 번째 마당 : 작가각 직접 그린 그림책 원화
      홍성찬, 이수아, 정은희, 최미란, 이수진, 민은정, 김유대,  최선경, 노성빈, 김은정, 김성민, 이윤정, 서선미, 이승현,  김언희, 김은미, 김은희 이상 17명의 작가
    • 두 번째 마당 : 전통인형극 (홍동지 놀음)
      인강, 혜영 이상 2명의 작가
    • 세 번째 마당 : 아이, 무서워! (무서운 방)
      윤정주, 최현묵, 이철민, 정성화, 이광익 이상 5명의 작가
    •  네 번째 마당 : 같지만 또다른 세계 옛이야기
       김정한, 김지영, 나현정, 한유민, 조원희 이상 5명의 작가
    • 가족과 함께 하는 포토존
      『상상놀이터』 참가 어린이들이 직접 만든 창작구현물인 『로봇 태권 V』, 『우주선』과 『로봇 태권V』를 전시하여 어린이들에게 새로운 꿈과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작품들로 전시하였습니다.
  • 그림책원화전의 의미와 구성
      우리 선조들의 이야기에는 다양한 내용들의 설화가 있습니다. 여기에는 그동안의 경험을 토대로 형성된 지혜와 위트, 해학이 녹아있는 작품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꼽재기와 꼽꼽재기”에서는 구두쇠영감들의 자린고비열전이 전개되고, “가믄장 아기”에서는 제주 어린이게게 익숙한 돌담과 오름을 배경으로 그린 신화를 배울 수 있고, “수궁가”에서는 풍속화 기법의 화려한 색채와 구성을 느끼고 배울 수가 있습니다.
      그림책 원화전은 크게 네 마당으로 마련하여 그림책 원화도 감상하고 어린이들이 직접 체험하고 경험할 수 있도록 하여 아이들에게 감동과 학습의 효과정도를 더욱 배가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  Ⅰ첫 번째 마당 - 작가가 직접 그린 그림책 원화
      어린이들이 그동안 재미있게 보았던 동화책속에 나오는 그림을 작가가 직접 그린 작품으로 본다면 얼마나 재미있을까! 이러한 바램을 원화전 구성의 첫 번째 구성에서 다양한 미술기법과 우리의 설화를 동시에 배울 수 있도록 준비했습니다. 
  • Ⅱ 두 번째 마당 -  전통인형극  “홍동지 놀음”
      홍동지 놀음은 일명 “박첨지 놀이”, “꼭두각시 인형”이라고 불리는 남사당놀이의 한 부분을 이루는 전통인형극입니다. 우리조상들의 해학과 위트를 디오라마와 동영상을 통해 만날 수 있도록 했습니다. 
  • Ⅲ 세 번째 마당 -  무서운 방
    “손 없는 색시”, “악한에게 잡혀간 누이”, “여우누이”, “해와 달이된 오누이”, “말하는 새” 이상 총 5편의 작품 속에 조금은 오싹한 내용의 동화를 작가가 그린 생생한 화면과 성우들의 맛깔스러운 목소리를 무서운 방에서 경험할 수 있을 것입니다. 
  • Ⅳ네 번째 마당 -  같지만 또 다른 세계 옛 이야기
    우리에게 익숙한 이야기인 “콩쥐팥쥐”는 중국에도 비슷한 내용의 “따쟈와 따룬”이라는 내용이 있습니다. “흥보가”는 중국의 “대랑이와 소랑이”, “구렁덩덩 신선비”는 프랑스의 “까마귀 신랑”과 비슷한 내용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이렇듯 세계의 다양한 이야기들은 우리의 이야기와 유사한 내용들이 많이 있으며, 특히 이러한 사실을 통해 우리의 생각이 세상 사람들과 다르지 않고 유사하다는 친밀성을 확인하는 재미있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닫기

시간으로의 산책:미공개 소장품 展

시간으로의 산책:미공개 소장품 展 2009.10.13(화) - 2010.02.28(일)
상설전시실
시간으로의 산책 굴동네 해녀들(강동언,177x151,2008)   현대 미술은 왜 어려울까? 아이러니 하게도 동시대 미술은 당대에 제대로 받아들여지기 어렵다. 어쩌면 새..

전시정보
전시명 시간으로의 산책:미공개 소장품 展
전시장소 상설전시실
전시기간 2009.10.13(화) - 2010.02.28(일)
참여작가

전시소개

  • 시간으로의 산책

    굴동네 해녀들
    굴동네 해녀들(강동언,177x151,2008)

      현대 미술은 왜 어려울까? 아이러니 하게도 동시대 미술은 당대에 제대로 받아들여지기 어렵다. 어쩌면 새로운 방식을 시도하는 작품이 어려운 것은 당연할 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 스스로 작품은 이렇게 되어야 한다고 미리 결론을 내리고 작품을 바라보았기 때문은 아닐까? 우리의 생각이 고정되어 있기 때문은 아닐까?
      산책길을 걷는 동안 작품의 외면적인 모습만 바라보기 보다는 다양한 시선으로 천천히 걸어보자. 산책길을 걷는 동안 현대미술에 한 걸음 다가갈 수도, 현대미술의 참 멋을 느낄 수도 있지 않을까?
      이번 전시는 그 간 미술관이 수집해온 소장품 중 미공개된 소장품을 엄선하여 새롭게 재구성하여 전시함으로써 현대미술의 다양함을 접할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되었다. 
     
  • 전시개요
     전시명 : 제주도립미술관 소장품 展 - 시간으로의 산책 -
     기    간 :  2009. 10. 13.(화) ~ 2010. 2. 28.(일)
     장    소 :  제주도립미술관 상설전시실(2층)
     작    가 :  한국화, 회화, 판화, 조각, 공예, 사진, 뉴미디어 등 67명
          - 전시 구성    
            ○ SECTION 1. 첫 번째 산책 : 시간과 만남
            ○ SECTION 2. 두 번째 산책 : 시간과 낯섦
            ○ SECTION 3. 세 번째 산책 : 시간과 익숙하기
            ○ SECTION 4. 네 번째 산책 : 시간과 생각하기
     
     
  • 전시작가
      - 한국화 : 김현숙 외 6명
       - 회화 : 김영일 외 27명
       - 판화 : 오윤 외 15명
       - 조각 : 김방희 외 2명
       - 공예 : 허민자 외 3명
       - 사진 : 신상범 외 3명
       - 서예 : 강창화 외 3명
       - 뉴미디어 : 정상현 외 1명 
  • SECTION 1

    제주도 영등굿제주도 영등굿(김수남,90x136,1982)

    첫 번째 산책 <시간과 만남>은 현대미술을 접하는 산책이다.
    난해한 현대미술을 좀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전시되었다.
    현대미술과의 첫 만남을 기대해 본다.  
  • SECTION 2

    초혼곡초혼곡(신학철,66x93,1993)

    두 번째 산책 <시간과 낯섦>은 현대미술의 가장 큰 특징인 낯섦을 접하는 산책이다.
    때로는 난해하고 어렵게만 느껴지는 현대미술에 답답함을 느낄 수도 있다.
    난해하게 느껴지는 가장 큰 이유는 작품 속에 작가의 감정이 반영되었기 때문이다.
    풍부한 상상력을 이용하여 현대미술의 낯섦을 천천히 감상해 본다.  
  • SECTION 3

    영산영산(강부언,173x59,2008)

    세 번째 산책 <시간과 익숙하기> 은 현대미술의 좋은 향기가 느껴지는 산책이다.
    아름다운 제주를 소재로한 현대미술을 통해 사람을 만나듯이 작품 속에서 제주의 소리를 들어보자.
    난해한 현대미술이 한층 더 가깝게 느껴질 것이다.  
  • SECTION 4

    마지막 본 풍경

        마지막 본 풍경(박경훈,100x500,2004)

    네 번째 산책 <시간과 생각하기> 은 다양한 현대미술을 접할 수 있는 산책이다.
    제주는 한국 현대사와 같이 보는 시각에 따라 척박한 자연환경으로도 아름다운 자연환경으로도 볼 수 있다. 두가지 시선으로 생각하며 현대미술을 감상해 본다.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닫기

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 21 22 23 24 25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