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전시

제주도립미술관의 전시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홈 > 전시 > 지난전시 > 지난전시

프린트 인쇄하기

지난전시

총 4건

전시검색

우리 시대에_At the Same Time|||At the Same Time|||

우리 시대에_At the Same Time 2021.10.12(화) - 2022.01.09(일)
기획전시실 2, 중앙정원, 로비
코로나 팬데믹으로 많은 국제행사가 취소되거나 연기되는 상황에서 <프로젝트 제주>는 정반대로 시작의 가능성을 마련할 수 있었다. 특수한 시대를 지나고 있는 ‘우리 시대에’ 제주를 둘러..

전시정보
전시명 우리 시대에_At the Same Time
전시장소 기획전시실 2, 중앙정원, 로비
전시기간 2021.10.12(화) - 2022.01.09(일)
참여작가 강나루, 강요배, 강태환, 고윤식, 김현성, 반치옥, 아트앤디자인, 에코 오롯, 임서형, 제람, 제인 진 카이젠, 중정 콜렉티브, 콜렉티브 웃

전시소개

코로나 팬데믹으로 많은 국제행사가 취소되거나 연기되는 상황에서 <프로젝트 제주>는 정반대로 시작의 가능성을 마련할 수 있었다.

특수한 시대를 지나고 있는 ‘우리 시대에’ 제주를 둘러싼 이슈와 행사들을 총체적으로 살펴보기로 한다.

제주의 가장 큰 이슈를 이분법적으로 표현하자면 외부와 내부, 발전과 보호, 개방과 폐쇄, 현실공간과 가상공간 정도의 개념이다. 예술적 상상력으로 모든 이분법적 사고를 열린 마음으로 ‘다시 보기’ 혹은 ‘새롭게 보기’를 할 수 있도록 이끈다면, 예술은 충분한 사회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하겠다.

새로운 시각을 제시하는 예술의 역할을 미술관이라는 전시를 위한 최적의 물리적 공간과 그 물리적 한계마저 극복할 수 있는 최적의 대안인 가상공간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제시해 본다. 양극을 잇는 중간지대로써 미술이 기능할 수 있는가에 대해 질문해보고자 한다.

제주 전역에서 <프로젝트 제주>가 열리는 기간 동시에 마련되는 많은 행사와 전시를 ‘미술관’이라는 제한된 공간 속으로 모아 작은 밀림으로 만들어보고자 한다. 실내로 끌어올 수 있는 다양한 형식으로 변용된 제주의 행사는 지금 제주의 ‘동시대성’을 생생히 보여주는 바로미터가 될것이다. 제주의 이슈와 작가들의 시각을 충실히 반영할 것이라 기대한다.

행사 기간 미술관은 제주를 품는 제주 미술만의 폐쇄적인 숲이 된다. ‘온라인’상에서 소개되는 제주 속의 행사들은 어디로든 확장된다. 비행기보다 빠르게 외부로 나가는 힘을 갖는다.

한 줄의 링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전 세계 어디로든 뻗어나가고, 팬데믹의 제약 없이 활보한다. 어느 접점에서 누구를 만나게 될지 알 수 없는 무한한 확장의 가능성을 갖는다.

보존과학자 C의 하루|||CONSERVATOR C'S DAY|||

보존과학자 C의 하루 2021.10.08(금) - 2022.01.09(일)
제주도립미술관 기획전시실 1
국립현대미술관은 공립미술관 협력망 사업의 하나로 <보존과학자 C의 하루>를 제주도립미술관에서 개최합니다. 이 전시는 지난해 청주관에서 개최되어 커다란 반응을 얻은 바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 제주 ..

전시정보
전시명 보존과학자 C의 하루
전시장소 제주도립미술관 기획전시실 1
전시기간 2021.10.08(금) - 2022.01.09(일)
참여작가 구본웅, 권진규, 니키 드 생팔, 신미경, 오지호, 육명심, 이갑경, 이서지, 장리석, 전상범, 정성근, 김지수, 류한길, 우종덕, 정정호, 주재범

전시소개

국립현대미술관은 공립미술관 협력망 사업의 하나로 <보존과학자 C의 하루>를 제주도립미술관에서 개최합니다. 이 전시는 지난해 청주관에서 개최되어 커다란 반응을 얻은 바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 제주 전시의 의의 또한 매우 높다고 할 것입니다.

전시 내용은 보존과학자 C씨의 일상을 중심으로 삼아 미술품의 보존 처리 즉 '미술병원'에서의 '의사'역할에 주목한 것입니다.

"보존과학자 C의 하루는 상처받은 작품을 만나는 것으로 시작된다. 여러 가지 보존 도구와 첨단 장비가 놓은 실험실 같은 C의 공간은 과학적이면서도 동시에 상상의 세계가 공존하는 곳이다. C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예민하고 날카로운 시선으로 작품을 살피고, 손상된 곳을 발견하면 서둘러 작품을 치료한다. 작품에 담긴 작가의 의도를 그대로 살리면서도, 작품 속에 새로운 시간이 쌓여갈 수 있도록 돕는다. C의 하루는 작품을 향한 끊임없는 질문과 고민으로 완성되고 또다시 시작된다."

2021 제주유스아트페스티벌|||Jeju Youth Art Festival 2021|||

2021 제주유스아트페스티벌 2021.10.01(금) - 2021.10.03(일)
제주도립미술관 기획전시실 2
도내 중·고등 학생들의 창작 활성화를 위해 공모전을 개최하여 그 중 입상 작품은 제주도립미술관 기획전시실2 에서 전시하고 그 외 작품은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가상 미술 전시회로 개최하였다. &nbs..

전시정보
전시명 2021 제주유스아트페스티벌
전시장소 제주도립미술관 기획전시실 2
전시기간 2021.10.01(금) - 2021.10.03(일)
참여작가 제주도 중고등학생 미술작픔 공모전 수상자 (총 81명)

전시소개

도내 중·고등 학생들의 창작 활성화를 위해 공모전을 개최하여 그 중 입상 작품은 제주도립미술관 기획전시실2 에서 전시하고 그 외 작품은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가상 미술 전시회로 개최하였다.

 2021 제주유스아트페스티벌의 슬로건‘뷰미플’은 View(뷰), 美(미), + (플러스)를 합친 신조어로, 영어 단어 뷰티풀(beautiful)의 변형이다.
‘보이는 아름다움, 그 이상을 더하다’라는 의미이며, 그중 가장 핵심적인 키워드는‘+’이다.
제주에서 가장 많은 미술교사가 참여하고, 가장 많은 작품을 전시한다. 또한 온라인을 활용한‘가상전시회’라는 새로운 전시 방식으로 접근하여 코로나 19 상황이라는 어려움을 지리·시간·공간적 경계 극복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닫기

예술가의 사물을 표현하는 형식 관찰기|||POSTMODERNITY : MODERNITY = HYPERREALITY : REALITY|||

예술가의 사물을 표현하는 형식 관찰기 2021.06.22(화) - 2021.09.26(일)
제주도립미술관 기획전시실 1~2
예술가의 사물을 표현하는 형식 관찰기는 관람객에게 한국 현대미술의 다양성을 소개하면서 미술작품이 가지는 사회적 역할에 대해 깊이 있는 사색의 기회를 제공하려 마련한 전시이다. 작품을 감상하고 이해..

전시정보
전시명 예술가의 사물을 표현하는 형식 관찰기
전시장소 제주도립미술관 기획전시실 1~2
전시기간 2021.06.22(화) - 2021.09.26(일)
참여작가 배운성, 임군홍, 이중섭, 이수억, 이만익, 이왈종, 안창홍, 변순철, 부현일, 장이규, 홍소안, 유창훈, 임창민, 도상봉, 손일봉, 손응성, 고영훈, 구본창, 최영욱, 고용석, 서정국, 문봉선, 김선형, 이이남(출생년도 순)

전시소개

예술가의 사물을 표현하는 형식 관찰기는 관람객에게 한국 현대미술의 다양성을 소개하면서 미술작품이 가지는 사회적 역할에 대해 깊이 있는 사색의 기회를 제공하려 마련한 전시이다.

작품을 감상하고 이해하는 것은 필연적인 문화 활동이라는 측면에서 작가가 주체가 되고 관람자는 타자가 되는 관점에서 접근하는 방법이 아니라 관람자 스스로 주체가 되어 작가와 그가 제작한 작품을 타자로 받아들이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되었다. 이와 함께 우리가 겪고 있는 현대사회 상황을 다양하게 표현하고 있다고 여겨지는 포스트모더니티(즘) 현상을 이해하려는 것이다. 적어도 90년대부터 우리사회에서 언급되기 시작한 이 용어 속에는 21세기를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설명이 있기에 현대미술 작품 속에서 어떻게 표현되고 시각화되었는지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이미 우리가 체득하고 있는 모더니티(즘)와 차이점을 알게 되면 이 목적은 생각보다 쉽게 인식될 것이다.

이번 전시는 초대작가의 작품에 등장하는 소재에 따라 <가족>, <소나무>, <백자>, <대나무> 4개 영역으로 구분되며, 출품작 장르는 유화, 수묵화, 사진, 영상, 그리고 도자기와 조각까지 출품작품 수는 71점이다.

초대작가는 <가족> 배운성, 임군홍, 이중섭, 이수억, 이만익, 이왈종, 안창홍, 변순철, <소나무> 부현일, 장이규, 홍소안, 유창훈, 임창민, <백자> 도상봉, 손일봉, 손응성, 고영훈, 구본창, 최영욱, 고용석, <대나무> 서정국, 문봉선, 김선형, 이이남(출생년도 순) 등 24명이다.

배운성-가족도, 140x200cm, 1930-35

배운성-가족도, 140x200cm, 1930-35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 배운성-가족도, 140x200cm, 1930-35
  • 임군홍-가족, 캔버스에 유채, 94×126cm, 1950
  • 이중섭-게와 가족, 10x15cm, 1950년대, 이중섭미술관 소장
  • 이수억-가족도, 145x115cm, 1957,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 이만익-도원가족도, 112x162cm, 2009
  • 이왈종-제주생활의 중도와 연기, 91x117cm, 2012
  • 안창홍-아리랑 2014'1, 249.1x361.6cm, 2014
  • 변순철-나의가족, 임화숙, Archival Pigment Print, 2015
  • 부현일-송운, 75x144cm, 2009
  • 장이규-향수, 200x100cm, 2021
  • 홍소안-한국의 소나무-해풍, 360X180cm, 2012
  • 유창훈-정방하폭, 95x45cm, 2017
  • 임창민-Into a time frame_Shanghai Red Wall, 165X110cm, 2018
  • 도상봉-한정, 116x90cm, 1949,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 고영훈-무제-달항아리, 230×420cm, 2017
  • 구본창-Vessel T, 3분41초, 2019
  • 최영욱-Karma 20184-1, 230x200cm, 2018
  • 고용석-달항아리, 54x55x55cm, 2018-2021
  • 서정국-대나무, 30x200x250cm, 2001
  • 문봉선-묵죽도, 123x247cm, 2013
  • 김선형-가든블루, 244x488cm, 2018
  • 이이남-신-묵죽도, 4min, 2009

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