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Skip

현재전시

제주도립미술관의 전시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홈 > 전시 > 현재전시

프린트 인쇄하기

현재전시

총 2건

전시검색

우리 시대에_At the Same Time|||At the Same Time|||

우리 시대에_At the Same Time 2021.10.12(화) - 2022.01.09(일)
기획전시실 2, 중앙정원, 로비
코로나 팬데믹으로 많은 국제행사가 취소되거나 연기되는 상황에서 <프로젝트 제주>는 정반대로 시작의 가능성을 마련할 수 있었다. 특수한 시대를 지나고 있는 ‘우리 시대에’ 제주를 둘러..

전시정보
전시명 우리 시대에_At the Same Time
전시장소 기획전시실 2, 중앙정원, 로비
전시기간 2021.10.12(화) - 2022.01.09(일)
참여작가 강나루, 강요배, 강태환, 고윤식, 김현성, 반치옥, 아트앤디자인, 에코 오롯, 임서형, 제람, 제인 진 카이젠, 중정 콜렉티브, 콜렉티브 웃

전시소개

코로나 팬데믹으로 많은 국제행사가 취소되거나 연기되는 상황에서 <프로젝트 제주>는 정반대로 시작의 가능성을 마련할 수 있었다.

특수한 시대를 지나고 있는 ‘우리 시대에’ 제주를 둘러싼 이슈와 행사들을 총체적으로 살펴보기로 한다.

제주의 가장 큰 이슈를 이분법적으로 표현하자면 외부와 내부, 발전과 보호, 개방과 폐쇄, 현실공간과 가상공간 정도의 개념이다. 예술적 상상력으로 모든 이분법적 사고를 열린 마음으로 ‘다시 보기’ 혹은 ‘새롭게 보기’를 할 수 있도록 이끈다면, 예술은 충분한 사회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하겠다.

새로운 시각을 제시하는 예술의 역할을 미술관이라는 전시를 위한 최적의 물리적 공간과 그 물리적 한계마저 극복할 수 있는 최적의 대안인 가상공간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제시해 본다. 양극을 잇는 중간지대로써 미술이 기능할 수 있는가에 대해 질문해보고자 한다.

제주 전역에서 <프로젝트 제주>가 열리는 기간 동시에 마련되는 많은 행사와 전시를 ‘미술관’이라는 제한된 공간 속으로 모아 작은 밀림으로 만들어보고자 한다. 실내로 끌어올 수 있는 다양한 형식으로 변용된 제주의 행사는 지금 제주의 ‘동시대성’을 생생히 보여주는 바로미터가 될것이다. 제주의 이슈와 작가들의 시각을 충실히 반영할 것이라 기대한다.

행사 기간 미술관은 제주를 품는 제주 미술만의 폐쇄적인 숲이 된다. ‘온라인’상에서 소개되는 제주 속의 행사들은 어디로든 확장된다. 비행기보다 빠르게 외부로 나가는 힘을 갖는다.

한 줄의 링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전 세계 어디로든 뻗어나가고, 팬데믹의 제약 없이 활보한다. 어느 접점에서 누구를 만나게 될지 알 수 없는 무한한 확장의 가능성을 갖는다.

보존과학자 C의 하루|||CONSERVATOR C'S DAY|||

보존과학자 C의 하루 2021.10.08(금) - 2022.01.09(일)
제주도립미술관 기획전시실 1
국립현대미술관은 공립미술관 협력망 사업의 하나로 <보존과학자 C의 하루>를 제주도립미술관에서 개최합니다. 이 전시는 지난해 청주관에서 개최되어 커다란 반응을 얻은 바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 제주 ..

전시정보
전시명 보존과학자 C의 하루
전시장소 제주도립미술관 기획전시실 1
전시기간 2021.10.08(금) - 2022.01.09(일)
참여작가 구본웅, 권진규, 니키 드 생팔, 신미경, 오지호, 육명심, 이갑경, 이서지, 장리석, 전상범, 정성근, 김지수, 류한길, 우종덕, 정정호, 주재범

전시소개

국립현대미술관은 공립미술관 협력망 사업의 하나로 <보존과학자 C의 하루>를 제주도립미술관에서 개최합니다. 이 전시는 지난해 청주관에서 개최되어 커다란 반응을 얻은 바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 제주 전시의 의의 또한 매우 높다고 할 것입니다.

전시 내용은 보존과학자 C씨의 일상을 중심으로 삼아 미술품의 보존 처리 즉 '미술병원'에서의 '의사'역할에 주목한 것입니다.

"보존과학자 C의 하루는 상처받은 작품을 만나는 것으로 시작된다. 여러 가지 보존 도구와 첨단 장비가 놓은 실험실 같은 C의 공간은 과학적이면서도 동시에 상상의 세계가 공존하는 곳이다. C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예민하고 날카로운 시선으로 작품을 살피고, 손상된 곳을 발견하면 서둘러 작품을 치료한다. 작품에 담긴 작가의 의도를 그대로 살리면서도, 작품 속에 새로운 시간이 쌓여갈 수 있도록 돕는다. C의 하루는 작품을 향한 끊임없는 질문과 고민으로 완성되고 또다시 시작된다."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닫기

1

담당부서학예연구과

담당자남미로

연락처 064-710-4274